경찰이 공개한 댓글 중 하나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외 순방을 다녀온 것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내일부터 인도네시아와 태국을 5일간 방문할 것이다. 이번이 그의 48번째 해외 순방이 될 것이며, 항상 최고조에 달할 것입니다. 그는 정말 대단합니다.” 국정원은 최근 성명에서 북한의 국영 언론이 김정일의 죽음을 알지 못하는 정보기관이 없으며 소련의 독재자 요제프 스탈린과 중국 지도자 마오쩌둥의 죽음이 비슷한 방식으로 알려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2011년 김정일의 중국 방문 의 경우, 이 기관은 김 수석이 전적으로 여행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정보의 출처를 보호해야 하고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하고 있었기 때문에 부정확한 보도에 대해서는 아무일 것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명세는 원래 영화감독으로 부속되어 있었고, 2012년 5월 제작사 JK필름(대표이사 겸 영화감독 윤제근)은 2012년 4월 한국저작권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불법적이고 비밀리에 등록했다”고 주장하며 이씨를 상대로 저작권 소송을 제기했다. JK 필름이 영화의 컨셉을 놓고 이이경과 일련의 갈등을 겪은 후 법적 싸움이 촉발되었다. 신동과 평론가들은 한국 영화계의 영향력 있는 두 인물인 이이남과 윤의 드문 콜라보레이션에 대해 매우 흥분했다. 윤성빈은 상업블록버스터 `해운대`(2009)와 `섹터 7`(2011)으로 유명하며, 이이남은 듀얼리스트(2005)와 M(2007)에서 미학적으로 의식한 미적 장면과 스타일로 유명하다. 그러나 제작진과 이이남은 한국과 태국에서 촬영 초기에 여러 가지 예술적, 창의적 차이를 겪었다. JK 필름은 이이남이 원작의 대본을 따르기를 거부하고 액션 어드벤처 영화에 더 이상 적합하지 않은 상당한 편차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며 제작자의 모든 영화와 문체적 요청을 완전히 무시했다: “이 영화는 제임스 본드 시리즈와 같은 현실적인 캐릭터가 있는 액션 코미디가 될 것이었다. 하지만 이이경은 대본 을 모두 없애고 각 장면을 다소 고요하고 서정적인 방식으로 촬영했다.

그들은 우리가 처음에 생산자로서 염두에 두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JK필름은 2012년 5월 중순 촬영을 재개했고, 이승준은 신인 영화감독 이승준(JK필름의 블록버스터 영화 `해운대`와 `퀵`의 조감독으로 대체됐다. [12] [13] 게임 플래너는 기술을 통해 도시 전체를 보드 게임으로 바꿔 시민들이 폰으로 바꿉니다.